<'느리게 사는 법' 중>

"우리가 하는 걱정거리의
40%는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에 대한 것이고
30%는 이미 일어난 사건들,
22%는 사소한 사건들,
4%는 우리가 바꿀 수 없는 것들에 대한 것들이다.
나머지 4%만이 우리가 대처할 수 있는 진짜 사건이다.
즉,96%의 걱정거리가 쓸데없는 것이다."

나는 고민거리를 딱 두가지로 나눈다.
내가 걱정해 해결할 수 있는 고민과 해결할 수 없는 고민이다.
내일 비가오면 어떻게 하나? 우산을 준비하면 된다.
비를 멈추게 하는 일은 당신 능력의 한계를 벗어난다.
그것은 신의 영역이다. 신의 영역에 속하는 문제는 신에게 맡겨라.
그리고 오직 당신이 걱정해 풀 수 있는 문제들만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아라.

나는 낙관론자도 비관론자도 아니다.
그저 고민의 핵심을 정확히 스스로 파악해
문제를 해결하는 데만 노력하는 쪽이다.
당신에게 어떠한 고민이 있다고 치자,
머리를 싸매고 며치 누워 있으면서 걱정하면 문제가 해결되는가?
조용한 바닷가로 가서 며칠 쉬면 방법이 생각나는가?

전혀 그렇지 않다.
어떤 문제에 대해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은 10분도 안된다.
무슨 걱정거리가 있건 그것을 종이에 적어 보라.
틀림없이 서너 줄에 지나지 않는다.
그 몇 줄 안 되는 문제에 대해 10분 안에 해답이 나오지 않으면
그것은 당신으로서는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런데도 10분을 당신은 질질 고무줄처럼 늘려가면서
하루를 허비하고 한 달을 죽이고 1년을 망쳐버린다.
머리가 복잡하다고 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사실은 해결방안도 알고 있으면서 행동에
옮기는 것을 두려워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실직을 당한 칭구가 있었다. 살아갈 길이 막막하다고
몇 개월을 고민하고 술에 취해 있는 모습을 보았다.
고민의 핵심은 간단하다. 취직이 안된다는 것이다.

왜 안될까? 경제가 어려워서? 천만에 말씀이다.
핑계를 외부에서 찾지마라.
채용할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해결책이 나온다.
채용할 사람으로 탈바꿈해야한다.

앤드류 매러스는 '마음가는 대로 해라' 에서 이렇게 말했다.
"새벽에 일어나서 운동도 하고 공부를 하고 사람들을 사귀면서
최대한으로 노력하고 있는데도 인생에서 좋은 일은 전혀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을 나는 여태껏 본 적이 없다.

고민이 많다고 해서 한 숨 쉬지마라.
고민은 당신의 영혼을 갉아 먹는다.
문제의 핵심을 정확히 파악하고 해결책을 찾아 그대로 실행하라.
해결책이 보이지 않으면 무시하라.
고민하나 안하나 결과는 똑같지 않는가.
그러므로 고민은 10분만 하라.



신고
by dewy 2004.04.11 00:56

티스토리 툴바